새 임대차법 시행 한달…"전셋값 떨어진다더니, 희한하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정부의 새 임대차 법 시행 이후 전세 매물 품귀 현상이 심화하면서 정부 통계상에서도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4년 8개월만에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1일 한국감정원의 8월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7월과 비교해 0.68% 올랐다. 2015년 12월(0.70%)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9개월 연속 상승세다. 올해 4월 0.11%에서 5월 0.06%로 상승폭이 줄었으나 6월 0.24%, 7월 0.45%, 지난달 0.65%로 3개월 연속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

정부가 임차인을 보호하겠다며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제를 도입한 새 임대차 법을 전격 시행했지만 집주인들이 4년 앞을 내다보고 미리 보증금을 올린 영향이다.

전셋값 상승세는 강남권에서 가장 두드러졌다. 강동구가 0.79% 올라 청약 대기 수요 등으로 서울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송파구(0.78%)는 잠실·신천동 위주, 강남구(0.72%)와 서초구(0.65%)는 학군 수요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성동구(0.56%)와 마포구(0.49%)를 비롯해 노원구(0.42%)의 상승률도 높았다.

경기도 아파트 전셋값도 1.03% 올라 2015년 4월 1.32% 이후 5년 4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뛰었다.

경기도도 4∼8월 0.23%, 0.28%, 0.69%, 0.82%, 1.03%로 5개월 연속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

지역별로는 하남시 2.44%, 용인 기흥구 1.86%, 용인 수지구 1.72% 등의 상승세가 강했다.

인천 아파트 전셋값은 7월 0.25%에서 8월 0.26%로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다.

서울 아파트값은 0.55% 올라 3개월 연속 상승했지만, 7월 1.12%와 비교하면 상승폭이 절반으로 줄었다.

정부가 부동산 관련 세제를 강화한 7·10대책의 후속 입법을 완료하고 8·4 공급대책까지 내놓으면서 매수심리가 위축된 영향이다.

서울 집값 상승률은 노원구(0.67%), 영등포구(0.55%), 성동구(0.53%), 성북구(0.53%), 도봉구(0.51%) 등의 순으로 높았다.

경기도 아파트값은 0.91% 올라 전달 1.30%보다 상승폭이 감소했고, 인천 역시 7월 0.64% 상승에서 지난달 0.21% 오르는 데 그쳐 상승폭을 줄였다.

지방에서는 세종시 집값이 무섭게 폭등하며 매매·전세 모두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세종시 아파트값은 8월 9.20% 올라 올해 34.11% 급등했고, 아파트 전셋값은 7.11% 상승해 올해 24.30% 올랐다.

혁신도시 등 개발 호재가 있는 대전(0.94%)과 부산(0.60%), 울산(0.56%), 대구(0.50%) 등의 아파트값은 올랐으나 제주(-0.10%)는 신규 입주 물량 영향 등으로 하락했다.

지방 아파트 전셋값은 울산(1.40%), 대전(1.34%), 부산(0.25%) 등의 순으로 상승폭이 컸다. 아파트와 단독·연립주택을 모두 포함한 전국의 주택종합 전세가격지수는 8월 기준 0.44%로 2015년 4월(0.59%) 이후 5년 4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전국 주택종합 매매가격은 지난달 0.47% 올라 7월(0.61%)보다는 소폭 감소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새 임대차법 시행 한달…"전셋값 떨어진다더니, 희한하네"
정부의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한국감정원 통계에서도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4년 8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63빌딩에서 본 서울 아파트 모습.<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