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 코이카, 개도국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강화

동남아 등 신규사업 공동 발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H - 코이카, 개도국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강화
변창흠(오른쪽) LH 사장과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이 스마트시티·인프라 분야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H 제공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와 개발도상국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스마트시티·인프라 분야 협력강화를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최근 정부의 한국형 뉴딜 및 신남방·북방 정책에 부응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및 개발도상국의 지속가능한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LH의 투자개발사업과 코이카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간 유기적인 연계방안 모색, 발도상국 발전을 위한 도시 분야 현황 및 계획 공유, ODA 협력국 스마트시티·인프라 사업 연계, 개발도상국 자문 및 협력사업 발굴을 위한 전문가 파견을 포함해 포괄적인 업무 협력 체계를 구축 등에 대해 협력할 방침이다.

특히 LH와 코이카는 해외진출 초기부터 협력해 동남아시아와 중남미 지역에서 사회주택, 경제자유구역, 디지털인프라 등 신규 사업을 발굴하고 후속 투자를 이어나가면서 실효성있는 해외사업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내 최대 도시·주택 개발 공기업인 LH가 개발도상국 지원 전문 기관인 코이카와 협력해 기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개발도상국과 개발 경험을 공유하는 글로벌 디벨로퍼로서의 역량을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