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가계 신용대출 평가 모형 개선

금융거래 이력 미보유자 증가
내년까지 'MY신용관리' 적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한銀 가계 신용대출 평가 모형 개선
신한은행 제공

[디지털타임스 이미정 기자]신한은행이 신파일러(금융이력 부족자)를 위한 가계 신용대출 평가 모형 개선에 나선다. 비대면 채널 고객과 금융거래 이력 미보유자 유입 증가로 인한 차주들의 특성 변화와 고객의 설명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움직임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다음 달부터 '가계 신용대출 평가모형 개선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신한은행은 내년까지 가계 신용대출 전략모형을 신규 개발을 완료해 모형 개발 사항을 'MY신용관리'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MY신용관리는 고객의 현재 신용상태와 은행 거래 등을 바탕으로 맞춤형 대출 한도 및 금리를 안내해 주는 서비스다.

신한은행은 성능은 우수하나 규제모형에서 반영할 수 없는 항목 발굴 및 적용, 심사전략 및 금리 부도율(PD) 정교화 등의 가계 신용대출 전략모형을 개발해 고객의 요구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신모형 기준의 신용관리 팁 제공 방안도 검토한다.

아울러 스트레스 테스트 방법론도 개선한다. 신한은행은 기존 스트레스 테스트 방법론을 진단하고 개선사항을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비대면 채널 고객과 금융거래 이력 미보유자 유입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로 인한 차주의 특성 변화와 고객의 설명요구 증대에 대응하기 위해 가계 신용대출 평가모형 개선 프로젝트 추진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신한은행은 SK텔레콤과 함께 비금융 데이터를 포함한 신용평가모델과 대출 상품을 공동 개발에 나서기로 하기도 했다.

최근 은행권에서는 대출 상품에 고도화된 신용평가모형을 적용해 기존 신용도로 대출이 불가능했던 신파일러의 수요를 끌어들이는데 힘을 쏟고 있다. 케이뱅크는 지난달 13일 기존 방식인 신용평가사의 금융거래 정보에 통신 정보를 접목한데 이어 자사의 거래내역 정보를 더해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해 고도화된 신용평가모형이 적용된 '신용대출', '마이너스 통장대출', '신용대출 플러스' 등 가계대출상품 3종을 출시했다.업계 관계자는 "은행들이 신용대출 평가 모형 개선 등에 나서면 금융거래 이력이 없어 기존에 신용평가 판단이 불가능했던 고객에 대한 평가가 가능해져 신파일러들도 금융권에서 대출 받기고 좀 더 수월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