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섹시큐리티, 소니타입 악성코드 탐지 솔루션 `넥서스 플랫폼`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섹시큐리티, 소니타입 악성코드 탐지 솔루션 `넥서스 플랫폼` 출시
인섹시큐리티가 글로벌 보안 업체 '소나타입'의 오픈소스 관련 보안 취약점, 라이선스 위반, 악성코드 탐지 솔루션인 '넥서스 플랫폼'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넥서스 플랫폼은 AI(인공지능)·ML(머신러닝) 및 전문 연구원들이 상시 분석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최신 취약점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기존 기업 및 기관의 SDLC(소프트웨어개발라이프사이클)에 연동돼 오픈소스의 취약점을 식별한다. △SDLC(소프트웨어개발라이프사이클)에서 내부 정책에 어긋나거나 라이센스 위반,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는 오픈소스의 유입을 방지하는 '넥서스 방화벽' △저장소 아티팩트 및 라이브러리, 릴리즈를 식별해 안전한 패키지만 제공하는 '넥서스 저장소' △SDLC의 모든 단계와 연동해 지속적으로 보안위협을 식별하고 개발 정책을 적용해 문제를 찾는 '넥서스 라이프사이클' △시중에 사용중인 프로덕션 앱 내 OSS(오픈소스소프트웨어) 구성 요소를 검사하고 취약점을 식별하는 '넥서스 오디터' 등으로 구성된다.

다양한 경험과 경력을 가진 전문가를 구성해 기존에 공개된 취약점 데이터베이스보다 방대한 오픈소스 취약점 정보를 분석하고 제공한다. 지속적인 실시간 검사로 신속하게 새로운 오픈소스 취약점을 발견하고 진단 결과를 제공해 조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명시된 구성요소가 아닌 실제 포함된 요소를 검사해 모든 임베디드 종속성을 검사하고 취약점을 식별한다. 아울러 ABF(Advanced Bianry Fingerprints)로 구성요소를 정확히 식별한다. 넥서스 인텔리전스 기반 검사를 통해 오탐을 최소화하고 정확한 탐지를 선보인다.

김종광 인섹시큐리티 대표는 "오픈소스는 방대한 개발 환경에서 간편하고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다"며 "오픈소스의 잠재적인 보안 취약점 예방 및 라이센스 위반 방지를 위해서는 오픈소스 사용 현황, 업데이트 진행 현황, 정책 준수 여부 등을 지속적으로 상세하게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