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스탠다드차타드와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은행모델 만든다

클라우드 통해 오픈뱅킹, 실시간 결제 등 서비스 구현
AI와 데이터 분석 기능 활용해 뱅킹 프로세스 지능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S, 스탠다드차타드와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은행모델 만든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스탠다드차타드(SC)와 파트너십을 맺고 디지털 전환을 지원한다.

MS(마이크로소프트)가 영국계 다국적 은행인 스탠다드차타드와 파트너십을 맺고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은행 모델을 만든다.

MS 애저(Azure)를 활용해 오픈뱅킹과 실시간 결제 등 코어 뱅킹을 혁신,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뱅킹(Bank-as-a-Service)을 실현하는 게 목표다.

스탠다드차타드는 디지털 전환의 일환으로 오는 2025년까지 뱅킹시스템과 거래 시스템, 버추얼 뱅킹 등 주요 애플리케이션에 멀티 클라우드를 적용한다. 새로운 소프트웨어 개발과 보완도 클라우드 우선 원칙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은행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언제 어디서든 필요한 은행 업무를 원활히 이행, 네트워크를 통한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통해 안정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는 물론, 유사시에도 빠른 복구를 보장하는 데이터센터를 활용할 수 있게 되며, 국가 간 개인 정보 보호 및 보안규정 준수 요건 등을 충족할 수 있게 된다. 이러한 행보의 일환으로 스탠다드차타드는 자사의 무역 금융 시스템을 애저 상으로 이전, 기업 및 기관 고객들이 국경을 넘는 원활한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밖에 스탠다드차타드는 애저 AI와 데이터 분석 기능 등을 활용해 뱅킹 프로세스를 개선·자동화하고, 초개인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MS365와 팀즈를 통해 전 세계 8만4000여 명에 이르는 자사 직원들에게 디지털 업무 공간 혁신을 제공한다.

마이클 고르츠 스탠다드차타드 최고정보책임자(CIO)는 "클라우드는 고객의 현재와 미래의 뱅킹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전략의 초석"이라며 "MS와의 협력은 디지털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클라우드 퍼스트 접근법을 채택하는 데 있어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빌 보든 MS 파이낸셜 서비스 CVP는 "클라우드 컴퓨팅은 금융 기관이 인프라와 시스템을 현대화하고 민첩성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된다"며 "스탠다드차타드가 진화하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하고 차세대 은행 환경 구축을 위해 진행 중인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데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