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경로 오전 9시 서귀포 인근 접근, 내일까지 200mm 폭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태풍 경로 오전 9시 서귀포 인근 접근, 내일까지 200mm 폭우
태풍 경로 빠른 속도로 이동하고 있는 가운데 부산 낙동강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사진=연합뉴스)

제5호 태풍 장미가 우리나라를 향해 빠른 속도로 올라오고 있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이날 오전 6시 30분 기준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240km 해상에서 시속 39km로 북북동진했다. 오전 9시경 서귀포 남동쪽 약 8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후 빠르게 북상해 오후 3시경 경남 통영을 거쳐 밤늦게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11일 0시 울릉도 북동쪽 약 100km 부근 육상을 지난 뒤 같은 날 오전 6시경 일본 삿포로 서남서쪽 약 580km 부근 해상에서 약화해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특히 내일인 11일까지 중부와 남부 제주도 등에 100~200mm의 비가 내리겠고, 일부 지역은 300mm가 넘는 곳도 있겠다.

태풍 이동 경로에 있는 경북과 강원 남부 지역에는 거센 바람도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낙동강 일대 홍수 특보가 발효된 태풍까지 북상하면서 주의가 요구된다.

밀양시 삼랑진교 수위는 오전 7시 50분 기준 7.15m로 홍수 경보 기준인 7m를 넘어서 있는 상태다. 전날 8.5m 이상 수위가 올라갔던 이 지점은 현재 수위가 점차 낮아지고 있다.

부산 구포대교도 현재 3.96m로 수위가 점차 낮아지고 있다. 홍수 주의보 기준인 4m보다 수위가 낮아졌지만, 여전히 특보는 발효 중이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