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서울도 속수무책, 공사현장 지반 무너지고 도로에 포트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집중호우 서울도 속수무책, 공사현장 지반 무너지고 도로에 포트홀
지난 7일 집중호우로 물에 잠긴 반포 한강공원(사진=연합뉴스)

9일 서울에서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도로침하 등의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경찰과 구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서울 강동구 암사동 선사사거리 인근의 지하철 8호선 연장 별내선 공사 현장에서 지반 일부가 무너졌다.

경찰 관계자는 "땅을 파서 공사 중인 구간에 물이 차면서 토사가 유출된 탓으로 보인다"며 "인근을 통제하고 긴급 복구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인명 피해나 차량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오전 7시 30분께 서울 구로구 개봉로 2차선 도로에서는 가로 50㎝, 세로 50㎝가량의 포트홀(도로 파임 현상)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은 해당 포트홀 주변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장비를 설치했다. 해당 구간 교통 통제는 이뤄지지 않아 차량 소통은 가능하다.

구로구청은 도로 복구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