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추미애 직격 "큰 사고쳤으면 당장 옷 벗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추미애 직격 "큰 사고쳤으면 당장 옷 벗어야"
진중권 전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검언유착' 의혹에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이 정도로 큰 사고를 쳤으면 도의적 책임을 지고 당장 옷을 벗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독일에서는 수사지휘권이 발동된 적이 한 번도 없고, 일본에서는 60여 년 전에 한 번 발동 했다가 법무대신(법무부장관)이 옷을 벗었다"며 "우리나라에서도 천정배 전 장관이 2005년 강정구 교수 사건으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했을 때 검찰총장이 옷을 벗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과거 사례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정도로 무거운 것이 수사지휘권 발동"이라고 덧붙였다. 2005년 김종빈 전 검찰총장은 천 전 장관의 지휘권행사에 항의의 표시로 사표를 냈다.

진중권, 추미애 직격 "큰 사고쳤으면 당장 옷 벗어야"
답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진 전 교수는 "서울중앙지검에서 검찰총장을 건너 뛰고 하명수사에 들어간 것 역시 어이 없는 일이었다"며 "장관이 확증편향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