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절반 "임시공휴일 글쎄"

매출 감소 등 우려에 휴무 고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中企 절반 "임시공휴일 글쎄"
<자료=중기중앙회 제공>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8월 17일 임시공휴일 휴무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무가 오히려 매출 감소와 납품기일을 맞추는데 해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7월 29일부터 31일까지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중소기업 휴무계획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절반 이상인 50.3%가 휴무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휴무를 계획하는 중소기업은 10곳 중 3곳(28.7%)이 되지 않았으며, 휴무를 실시하지 않는 중소기업도 21.0%인 것으로 나타났다.

휴무 미실시 이유는 △가동중단 시 생산량, 매출액 등에 타격이 큼(39.7%), △납품기일 준수를 위해 휴무 불가능(33.3%) 등으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의 휴식시간 보장과 내수진작 등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사회 전반적인 기대감은 크지만 상당수 중소기업은 매출액 감소나 납품기일 준수에 대한 걱정으로 휴무를 할 수 없거나 아직까지도 휴무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임시공휴일을 감안한 대기업들의 납품기한 연장 등을 통해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들도 임시공휴일에 적극 동참할 수 있는 분위기 확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휴무에 참여하려는 중소기업들은 정부의 내수 살리기에 적극 동참(62.8%)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회복 및 직원들의 사기진작(18.6%), 관공서, 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14.0%) 등의 순이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