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진료·음성인식병실… AI병원 온다

SK플래닛·한림대의료원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원격진료·음성인식병실… AI병원 온다
4일 경기 화성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서 이한상 SK플래닛 대표(왼쪽)와 윤희성 한림대의료원 상임이사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사진을 찍고 있다.

SK플래닛 제공


SK플래닛(대표 이한상)이 한림대학교의료원과 4일 업무협약을 맺고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등 신기술을 활용해 감염병 관리와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디지털 혁신병원을 선보인다. 이와 관련, 이한상 SK플래닛 대표와 윤희성 한림대의료원 상임이사, 이성호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원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맺었다.

양측은 협약을 통해 △음성 AI, IoT 서비스를 연계한 '스마트 병실'(Smart ward) 구축 △병실 내 대형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의료정보 제공 △비대면 원격진료 환경 구축 등을 추진한다. 한림대학교의료원 산하병원인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우선 적용한 후 다른 산하병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언택트 진료에 적합한 디지털 혁신병원을 구축, 코로나19 같은 감염병 상황에서 선제적 대응이 가능해진다는 데 의미가 있다.

SK플래닛은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병실 내에 조명, TV, 커튼 등의 장치를 음성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병원시설에 대한 음성 응대 및 안내, 검사 일정, 결과 확인, 증명서 신청 등 환자별 개인화 서비스도 구현한다.

면회가 불가능한 환자와 가족을 위한 화상통화 서비스도 도입한다. 이후 한림대의료원 산하병원인 한림대성심병원, 한림대한강성심병원, 한림대강남성심병원, 한림대춘천성심병원, 한림대한강성심 병원 순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한상 SK플래닛 대표는 "회사가 개발해온 기술과 솔루션으로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에게 도움이 되는 최적의 의료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ICT 기술을 활용해 언택트 시대에 맞는 병원을 구축하는 등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성호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AI 안면인식을 활용한 병동 출입관리, 생체인식 도착알림, 수술실 내 음성인식 의무기록 시스템 등을 국내 최초로 도입해 언택트 진료환경 도입을 선도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양사의 기술과 경험이 융합돼 국내 최고 스마트병원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