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해상풍력단지 사업` 3년간 국비 75억 지원

오늘부터 사업 대상 공모 시작
지역 상생·경제 발전 도움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에 3년간 국비 75억원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부터 공공주도 해상풍력 지원사업 대상 공모를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정부가 지난달 7일 발표한 '해상풍력 발전방안'의 후속 조치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주도의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과 대규모 단지개발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이번 공모에선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사업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 등 2개 사업의 지원대상을 선정한다.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사업은 지자체가 추진하는 대규모 해상풍력단지의 기초설계, 풍황·해양환경 조사, 주민협의 등 개발비용 일부를 국비로 3년간 최대 75억원까지 지원한다.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 사업은 산업부·해양수산부·환경부와 전력연구원·한국해양수산개발원 등 관련 전문기관이 공동으로 해양공간 조사를 통해 해상풍력에 적합한 입지를 발굴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그간 해상풍력 개발사업은 개별 민간사업자 중심으로 추진돼 주민수용성 확보가 미흡했고 이로 인해 인허가 등이 지연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정부, 지자체가 해상풍력 보급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주민과 상생하고,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하는 해상풍력 개발모델을 발굴·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