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변 50층까지 허용 … 공공재건축 조합원 동의가 변수

LH·SH 등 공공기관 재건축 참여 5년간 5만가구 도입
남양주 왕숙 · 하남 교산 등 3기 신도시도 용적률 상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강변 50층까지 허용 … 공공재건축 조합원 동의가 변수
홍남기(가운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현미(왼쪽 첫번째) 국토교통부 장관.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4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 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동욱기자 fufus@


정부가 '공공 참여형 고밀 재건축'을 허용하는 방식으로 앞으로 5년간 5만 가구를 도입하기로 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 참여를 전제로 재건축 단지가 주택 등을 기부채납하면 용적률을 500%까지, 층수도 최대 50층까지 올릴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겠다는 것이다.

이 경우 현재 35층으로 묶여 있는 층수 제한이 완화됨에 따라 한강변에 있는 고밀 재건축 단지 건물도 50층까지 올릴 수 있게 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이 같은 내용의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공공 참여형 고밀 재건축이란 LH나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방식의 재건축을 뜻한다.

이러한 방식의 재건축이 이뤄지려면 주택 소유자 3분의 2가 동의해야 한다.

용적률·층수 등 도시규제 완화로 주택을 기존 세대수보다 2배 이상 공급하되, 개발 이익은 기부채납으로 환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용적률을 300~500% 수준으로 올리기로 했다. 35층인 층수 제한도 50층까지 완화한다.

또 주거공간을 최대로 확보하기 위해 준주거지역의 주거비율 상한(현행 90%)과 공원설치 의무(재건축시 세대당 2제곱미터)도 완화키로 했다.

공공 재건축으로 기부채납 받은 주택의 50% 이상은 장기 공공임대로 공급하고, 나머지는 무주택자와 신혼부부, 청년 등을 위한 공공분양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공공 재건축일 경우에만 고밀도로 재건축이 이뤄져 조합원 동의가 있어야 한다"며 "동의가 없으면 기존 방식이 적용된다"고 말했다.

또 "용적률을 높이고 층고 제한을 푸는 혜택이 상당 부분 공으로 환수되지만, 조합원들이 동의해야 추진한다"며 "대상 물량의 20% 정도로 측정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남양주 왕숙신도시·하남 교산신도시·인천 계양신도시·고양 창릉신도시·부천 대장신도시 등 3기 신도시의 용적률도 상향키로 했다.

용적률을 기존 38.3%에서 40.3%로 올리는 게 골자다.

이를 통해 2만호가 추가 공급될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이 외에도 서울 강남에 위치한 서울의료원(2000호)과 용산에 위치한 용산정비창(2000호) 고밀화를 통해 총 2만4000호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