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빙 스루` 한국형 선별진료소 국제표준안으로 채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산업통상자원부는 우리나라가 제안한 '자동차 이동형(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 절차'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신규작업표준(NP)안으로 채택됐다고 4일 밝혔다.

NP는 국제표준화 제정을 위한 첫 단계다. NP에 이어 작업반 초안(WD)→ 위원회 안(CD)→ 국제표준안(DIS)→최종국제표준안(FDIS)을 거쳐 국제표준(IS)으로 제정된다.

이번 표준안은 우리나라가 지난 4월 ISO의 관련 기술위원회인 TC 304(보건경영)에 제안한 것으로, 3개월여간 국제투표를 거쳐 이날 결과가 공식 발표됐다.

자동차 이동형 선별진료소는 검사 대상자가 자동차에서 내리지 않고 창문으로 문진, 발열 체크, 검체 채취를 할 수 있다.

음압텐트 등 장비 없이 소독·환기 시간을 단축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대규모 검체 채취를 할 수 있는 혁신적인 방역모델이다. 지난 2월 칠곡 경북대병원이 처음 도입한 뒤 현재 전국 50여곳에서 운영 중이다.

NP로 채택되려면 관련 기술위원회(TC)에 참가하는 정회원국의 3분의 2 이상 찬성과 국제표준 제정 과정에 참여할 전문가 추천을 5개국 이상 받아야 한다.

자동차 이동형 선별진료소가 국제표준으로 최종 제정되려면 각 단계 투표 등 3~5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 국제표준 제정 작업은 바이오·헬스 분야의 국제표준 전문가인 성균관대 안선주 교수가 ISO에서 프로젝트 리더로 임명돼 주도하게 된다. 인천의료원 감염내과 김진용 과장 등 방역전문가들로 구성된 실무작업반은 기술적인 지원을 하게 된다.

앞서 코로나19 진단기법인 '실시간 유전자 증폭 기반 진단기법'(RT-PCR)은 지난 6월 2일 최종 국제표준안에 등록됐으며 11월 국제표준(IS)으로 발간을 앞뒀다.

'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 절차도 현재 NP 채택을 위한 회원국 투표가 진행 중이다. 정부는 이달 중 생활치료센터, 모바일 자가진단 앱 등도 표준안으로 제안할 예정이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