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분양 사전청약 6만호+서울도심 정비 7만호 등 13만호 추가 공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기존 추진 중인 부동산 대책에 더해 공공분양 물량 사전 청약을 확대해 수도권에 13만 가구를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이로써 정부는 수도권에 127만 가구의 새로운 물량이 공급될 것으로 보고 있다.

4일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 따르면 지난 5월 6일 추진키로 한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 방안'으로 서울 도심 내 약 7만 가구가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2022년까지 공공 재개발과 소규모 정비 사업을 통해 각 2만 가구, 유휴공간 정비와 재활용 등으로 3만 가구 등을 공급한다는 게 골자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주거환경 정비가 필요하지만 아직 정비구역으로는 지정되지 않은 정비예정구역, 정비해제구역에서도 공공 재개발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재개발에 참여하는 경우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나머지의 절반을 임대주택으로 공급하고, 종상향,용적률 상향, 분상제 제외 등 인센티브를 주는 식이다.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가 사업 지연 등으로 해제된 서울 내 176곳 가운데 노원, 도봉, 강북 등 145곳(82%)에서 공공 재개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정부는 수도권 33만 가구 등 총 77만 가구로 계획된 공공택지 내 공공분양 중 사전청약 물량도 기존 9000가구에서 6만 가구로 5배 이상 대폭 늘리기로 했다. 사전청약 물량은 내년 3만 가구, 2022년 3만 가구 등 순차적으로 늘어난다. 사전청약 접수는 청약 시스템이 마련되는 내년 3분기부터 받을 예정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합동브리핑에서 "신규 공급 추진과는 별도로 기존의 공공분양 물량 중 6만 가구는 당장 내년 2021년부터 2022년으로 앞당겨 사전청약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실수요자들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고 청약대기나 매매수요 완화를 위해 기존에 계획된 공공분양 물량 중 사전청약 물량을 기존 9000가구에서 6만 가구로 대폭 확대키로 했다"며 "2021년에 3만 가구, 2022년에 3만 가구가 조기에 주인을 찾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공공분양 사전청약 6만호+서울도심 정비 7만호 등 13만호 추가 공급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주택공급확대TF회의결과 브리핑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