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매체, 남측 고체연료 언급하며 "이중적이다"고 비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 매체가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에 대해 비난했다. 우주발사체의 고체연료 사용 제한 해제가 남북 대결을 추구하는 행위라는 것이다.

북 매체가 우주발사체 문제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일 '갈수록 드러나는 기만과 배신' 제목의 기사에서 남측에 대해 "고체연료를 이용한 우주발사체로 저궤도군사정찰위성을 쏘아 올릴 수 있게 되었다느니 하며 대결 흉심을 드러내고 있다"며 "이중적 태도"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또 남의 각계 각층에서도 "무력증강 책동과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 강행은 동족에 대한 배신행위라는 지탄이 터져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우리와 미국은 지난달 28일 미사일지침 개정, 고체연료 사용이 가능해졌다고 발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아직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또 다른 북한 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는 '독특한 대화법'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측의 무력증강 움직임을 언급하며 고체연료 사용에 대해 "이중적 태도"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지금까지 남조선 당국이 입에 제일 많이 올린 단어는 아마도 '대화와 평화'일 것"이라면서 "앞에서는 늘 듣기좋은 소리로 입버릇처럼 이 말을 외워대는데 돌아앉아서 하는 행동은 완전 딴판"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매체는 이같은 비난 기사에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사진을 함께 내보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북한 매체, 남측 고체연료 언급하며 "이중적이다"고 비난
북한 우리민족끼리TV, 남측 무력증강 비난

(서울=연합뉴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TV가 2일 "우리를 겨냥한 첨단무기개발과 무기구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남측의 무력증강을 비난했다. 사진은 우리민족끼리TV 보도에 나온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모습. 김 차장은 지난달 28일 브리핑을 통해 미사일지침 개정으로 우주발사체의 고체연료 사용 제한이 해제됐다고 밝혔다. 2020.8.2 [우리민족끼리TV 홈페이지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