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모바일 전자등기우편시스템 구축

12월부터 서비스 시작
민원 당사자에게 정확한 발송 가능
서면우편대비 저렴한 발송비용…예산절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감독원은 모바일 전자등기우편 시스템을 올해 12월까지 구축한다고 2일 밝혔다.

민원인, 보이스피싱피해자 등 금융소비자들은 앞으로 본인의 휴대폰을 통해 통지서를 즉시 열람 할수 있게 됐다. 금감원은 '카카오톡'을 활용해 보이스피싱 피해금 환급 통지서· 민원회신문을 모바일로 송부하기로 했다. 보이스피싱 피해금 환급 통지의 경우 전자등기 우편 발송 후 1~2일이 경과했음에도 열람하지 않을 경우 곧바로 서면 등기우편을 발송할 방침이다.

또한 민원회신의 경우 민원인이 민원신청시 민원회신문 수령방식으로 모바일 전자등기우편을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개선할 방침이다. 금감원 측은 "민원회신문을 모바일 전자등기 우편으로 받는 민원인에 한해전자등기우편으로 발송하고 서면등기 우편은 미발송한다"고 말했다.

모바일 시스템 구축은 디지털 전환(DT) 차원이라고 감독당국은 설명했다.

그동안 금감원은 보이스피싱과 민원업무가 발생할 때 각종 통지서를 서면 등기우편으로 발송해왔다. 지난해 발송건수만 약 40만건에 이를 정도로 많았다. 금감원은 "매년 통지서 발송 대상이 증가하면서 등기우편 발송비용도 급증했다"면서 "이에 모바일 전자등기 우편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모바일 전자등기 우편은 발송 즉시 열람이 가능해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등기우편은 개인식별정보(CI)를 기준으로 발송할 수 있기 때문에 수령인의 전화번호나 주소가 변경되더라도 정확한 발송이 가능하고 등기우편 수령률도 향상될 전망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 9월 중 시스템 개발업체를 선정해 11월까지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라면서 "시스템 시범운영을 거쳐 12월 중에는 정식으로 서비스가 개시된다"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