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재실사 단축` 카드 들고 이동걸·정몽규 만날까?…항공 재편 `오리무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에 '12주간 재실사'를 추진하는 가운데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기간 단축 요구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파기 가능성이 높아지자, 이를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한 중재안을 내놓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미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건이 무산된 상황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인수·합병(M&A)건도 파기 수순으로 가고, 여기에 업황은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항공업의 재편 과정은 당분간 안갯 속에 머물 것으로 관측된다.

2일 금융권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은 현대산업개발 측에 재실사 기간을 줄여 역제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현산은 지난달 26일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과 채권단에 "12주 정도 동안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의 재실사에 나설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현산 측은 코로나19로 항공업이 직격탄을 맞은 만큼 작년 12월 계약 당시와는 상황이 크게 달라져 재실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업계에서는 현산의 최근 움직임을 놓고 아시아나항공 의지가 크게 희미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지난 6월 정몽규 HDC그룹 회장을 만났고 지난달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 회장과 만나 인수 성사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지만 현산 측은 이렇다 할 답변을 보이지 않았다. 이번 재실사 요구도 인수 파기의 명분을 위해 요구한 것 아니냐는 시각이 나온다.

현산을 제외하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만한 구매자를 찾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이 때문에 채권단 측도 부채·차입금 급증, 당기순손실 증가 등 현산이 지적하는 항목 가운데 꼭 필요한 내용만 추려 재실사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시아나항공은 국적사인 만큼 제주-이스타항공 건과는 파장이 다르다.

일각에서는 채권단이 입장을 표명하기 전 이동걸 회장과 정몽규 회장이 다시 만나 '최종 담판'을 지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항공업황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으면서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국내 최초 항공사간 결합으로 관심을 받았던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M&A건은 협상 결렬로 결정난 상태에서 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건도 오리무중이다.

최근에는 저비용항공사(LCC)인 티웨이항공이 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했지만 흥행 저조로 중단을 결정했다. 제주항공은 이달 중 1585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할 계획인 데 구주주(AK홀딩스 등) 티웨이항공의 전례가 부담으로 작용될 수 있다. 제주항공 유상증자의 일반공모 청약은 오는 18~19일 진행된다.

제주항공으로의 인수가 무산된 이스타항공은 신규 투자자 유치에 집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미지급금이 1700억원을 넘어 기업회생 절차가 법원에서 기각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어느정도 회생계획을 세우는 것이 우선이라는 판단이다.

다만 LCC 업계는 지난달 28일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체결한 노사정 협약에 특별고용지원업종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지급기간 60일 연장과 고용유지지원금 90% 상향 지원기간의 3개월 연장 내용이 포함돼 한숨을 돌리는 분위기다. 고용유지지원금 지급기간은 당초 이달 말 종료될 예정이었어서 대량 실업 등에 대한 우려가 나왔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항공업황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시장 재편 과정도 흔들리는 모습"이라며 "제주-이스타항공 건이 정부 개입에도 무산된 만큼 아시아나항공의 M&A 성사도 장담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아시아나 재실사 단축` 카드 들고 이동걸·정몽규 만날까?…항공 재편 `오리무중`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에 '12주간 재실사'를 요구한 가운데 채권단이 기간 단축을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강서구 소재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