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지마비` 아프리카인 "韓의료진 도움으로 새인생 꿈꿔요"

가나출신 척수장애 대니얼 드잔
국립재활원 손길로 재활치료중
"귀국하면 척수장애일 하고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지마비` 아프리카인 "韓의료진 도움으로 새인생 꿈꿔요"
재닛, 대니얼, 이범석 국립재활원장(왼쪽부터).

연합뉴스


"사고가 난 후 처음 눈을 떴을 때는 손 하나 까딱할 수 없을 정도였어요. 절망적이였죠. 그러나 국립재활원 등 한국의료진 도움의 손길로 이제는 상태가 호전돼 턱으로 조종하는 전동휠체어를 타고 외출도 할 수 있게 됐어요. 참으로 감사하죠.가나에 돌아가면 한국에서 받은 도움을 바탕으로 척수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한 공공교육 등 나 같은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일을 하고 싶어요."

한국에서 박사학위를 따고자 모국을 떠나 머나먼 한국땅을 밟은 한 40대 가나 출신 아프리카인이 있다.

그는 집에서 넘어서 넘어져 머리를 부딪치는 불의의 사고를 겪고 손 하나도 까딱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대니얼 드잔(46·가운데)씨가 그 주인공.

이러한 상황에 놓인 드잔씨에게 희망의 손길이 있었으니, 국립재활원이 그들이다. 그의 이런 사정을 알게 된 지인이 비정부기구 '엔젤스헤이븐'에 도움을 요청하면서 국립재활원으로 옮겨 올해 2월부터 치료받고 있다.

대니얼은 "가나에서도 받지 못할 도움을 한국에서 받았다"며 "한 분씩 이름을 말하기 어려울 정도로 고마운 분들이 정말 많다"고 말했다.

2일 국립재활원 등에 따르면 2018년 3월 가나에서 한국에 온 대니얼 드잔(46)씨는 지난해 11월 말 집에서 넘어져 머리를 부딪치는 사고를 겪었다. 이로 인해 척수신경이 끊어져 목 아래로는 움직일 수 없는 최중증 척수장애인이 됐다.

한 여성의 남편이자 네 아이의 아빠인 그는 가나에서 석사학위까지 마치고 보건계열에서 종사하던 엘리트였다. 더 좋은 기회를 얻기 위해 모국에 가족들을 남겨두고 한국 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글로벌리더쉽 박사 과정을 밟던 그에게 이런 사고는 꿈에서도 상상하지 못한 일이었다.

또한 치료를 담당한 국립재활원도 대니얼의 '은인'이다. 이범석 국립재활원 원장은 처음 대니얼의 소식을 듣고는 치료를 맡겠다며 흔쾌히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재활원 측은 매달 700만∼800만원 가까이 드는 대니얼의 병원비 마련을 위해 시민단체들과 함께 모금활동을 하는 한편 자체적으로 진료비 감면 논의를 하고 있다.

이 원장은 "국립재활원의 임무는 장애인이 건강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며 "여기서 장애인은 지구상에 있는 모든 장애인을 의미하기에 대니얼을 도운 건 당연한 일"이라고 했다.

그의 부인 재닛(38)은 올 3월 한국에 들어와 남편을 보살피고 있다. 간병인을 고용하려면 비용이 만만치 않은 데다 대니얼의 심리적 안정도 필요한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사고 소식을 듣고 두 달 가까이 먹지도 자지도 못하며 울기만 했다는 재닛은 오히려 한국에 와서 남편의 모습을 보고 마음이 놓였다고 했다.재닛은 "처음에는 남편 인생이 끝났다는 생각에 너무 슬펐다"며 "막상 한국에 와서 의료진분들이 모두 친절하고 헌신적으로 치료해주시는 모습을 보면서 안심이 됐다"고 말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오히려 대니얼에게는 다행이었다. 올 4월 비자가 만료돼 가나로 돌아가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힌 탓에 한국에서 치료받을 수 있는 기간이 연장됐다.

이범석 원장은 "4월에 돌아가야 하는 상황이었다면 가나에 가서 지금처럼 활동하지 못하고 누워만 있어야 했을 것"이라며 "그동안 치료를 받으면서 상태가 호전돼 이제는 비행기를 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