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코로나19 백신 `사재기`… 英제약사와 1억회 분 구매 계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브라질 보건부가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 1억회 투여분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브라질은 향후 아스트라제네카에 백신 생산기술 또한 이전받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보건부는 아스트라제네카가 옥스퍼드대와 함께 개발 중인 백신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입증되면 1억회분을 구매하기로 하는 내용의 계약을 전날 체결했다.

보건부 관계자는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백신이 현재 임상 3상 시험 단계를 거치고 있다면서 개발이 끝나면 12월 중 1차분 백신 1500만회분이 브라질에 공급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1월에 2차로 1500만회분, 3월부터는 나머지 7000만회분이 차례로 브라질에 도착할 것으로 보건부는 예상했다.

계약에는 아스트라제네카가 브라질의 의료기관인 오스바우두 크루즈 재단에 백신 생산기술을 이전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부와 별도로 상파울루주에서는 지난달 21일부터 중국 시노백 생물유한공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3상 시험이 시작됐다.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는 임상 3상 시험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올해 안에 백신 생산에 착수하고 접종은 내년 1월부터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백인철기자 chao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