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장관, `비대면 홈재활 규제 샌드박스 1호` 네오펙트 방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윤모 장관, `비대면 홈재활 규제 샌드박스 1호` 네오펙트 방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네오펙트 '스마트글러브'를 체험하고 있다. 네오펙트 제공

네오펙트는 31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네오펙트 본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디지털 기반의 비대면 헬스케어 서비스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성 장관은 관련 기업과 소통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네오펙트는 이날 디지털 재활 훈련기기 '스마트 글러브', '스마트 보드' 및 원격의료 솔루션 '텔레리햅'을 시연했다. 성 장관은 반호영 네오펙트 대표 등 임직원들과 원격의료 서비스 규제 완화 및 지원 등 비대면 헬스케어 산업 활성화 방안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반 대표는 "의료 사각지대 해소 및 국민 편의 증진을 위해 원격의료가 의료산업 발전의 주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며 "헬스케어 기업들이 제품을 개발해 판매하기 까지는 임상, 허가, 보험수가 생성 등 까다로운 절차들이 있는데 제품개발 중심의 연구과제와 더불어 임상, 인허가, 보험 등에 대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네오펙트는 뇌졸중, 치매 등 신경계 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재활 의료기기와 솔루션을 공급한다. 올해 6월 산자부 규제 샌드박스 '홈 재활 훈련기기 및 서비스' 부문에서 실증특례를 통과해 국내에서도 원격 재활의료 서비스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성 장관은 "네오펙트는 녹록치 않은 대외적 여건에도 해외 법인 설립, 미국 의료클리닉 인수 등 적극적인 해외 유통망 구축을 통해 해외 진출에 성공한 우수기업"이라며 "현장방문은 물론 의료·헬스케어 업계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향후 정책에 충분히 반영되도록 연구, 개발, 예산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