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 직격탄...2분기 성장률 -32.9% `사상최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코로나 직격탄...2분기 성장률 -32.9% `사상최악`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947년 통계를 집계한 이래 역대 최악인 -32.9%를 기록했다. [EPA 연합뉴스]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32.9%를 기록했다. 1947년 분기별 GDP 통계를 집계한 이후 역대 최악이다.

미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2.9%(연율)를 기록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코로나19 발병이 시작된 지난 1분기 -5.0%로 6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선 데 이어 하락폭이 훨씬 더 커졌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사회적 봉쇄 조치(셧다운)로 미 경제의 축인 소비가 무너지고 실업자가 급증하는 등 코로나19의 경제 타격이 수치로 확인됐다.

2분기 GDP 감소폭은 1958년 2분기 -10%의 3배 이상이고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8년 4분기 -8.4%의 4배에 가깝다.

로이터통신은 올해 2분기 성장률이 분기별 통계를 내지 않았던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또 1분기와 2분기 연속 역성장으로 미 경제가 경기침체에 접어들었다는 사실도 공식화했다. 통상 GDP 증가율이 2개 분기 연속 감소하면 기술적 경기침체로 분류된다.

다만 이날 발표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34.5%)보다는 감소폭이 다소 적었다.

코로나19 셧다운으로 상점과 기업이 문을 닫고 시민들이 집밖으로 나오지 못하면서 미 경제의 70%를 차지하는 소비가 극도로 위축된 것이 2분기 마이너스 성장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5월 이후에는 일부 경제활동 재개로 소비 지출이 늘어나고 사상 최대인 3조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가 집행된 덕분에 GDP 감소폭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상당수 전문가는 지난달 말부터 다수 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재확산한 탓에 향후 경제회복 전망도 불투명하다고 내다봤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