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성추행 외교관 논란, 韓 `국제적 망신` 평가 확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추행 성추행 외교관 논란, 韓 `국제적 망신` 평가 확산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통화하는 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한국 외교관의 뉴질랜드 현지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뉴질랜드 총리와 외교부가 모두 한국에 실망했다는 입장을 표했다.

특히 이 의혹이 정상 간 통화에서까지 언급되면서 '국제적 망신'이라는 평가까지 나오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외교부와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의 대변인은 지난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 간 통화에서 해당 의혹을 언급했던 것과 관련해 "총리는 한국 정부가 이 사안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특권면제를 포기할 수 없었던 점에 실망을 표현했다"고 전했다. 대변인은 이어 "이제 한국 정부가 다음 조치를 결정할 때"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뉴질랜드 현지 언론들 역시 뉴질랜드 외교통상부 대변인 성명을 인용, "한국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한 경찰 조사를 진행하도록 면책 특권을 포기하지 않은 데 대해 실명을 표현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건은 2017년 말 한국 외교관 A씨가 주뉴질랜드대사관에서 근무할 때 뉴질랜드 국적의 남자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것으로, 현재 뉴질랜드 경찰이 수사 중이며 지난 25일 뉴질랜드 방송인 뉴스허브에도 보도됐다. 그러면서 "이제 한국 정부가 다음 조치를 결정할 때"라고 말했다.

A씨는 2018년 2월 임기를 마치고 뉴질랜드를 떠났으며, 이후 뉴질랜드 사법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주뉴질랜드대사관의 폐쇄회로(CC)TV 영상 제공과 현장 조사 등 수사 협조를 요청했지만, 정부가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는 이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내며 한국 정부를 압박하는 모습이다.

한편 우리 외교부는 가능한 법위 내에서 협조 방안을 찾아보겠다는 입장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뉴질랜드 측과 협조할 용의는 과거부터 표시해왔고, 그다음에 가능한 방안을 같이 찾아서 수사가 이뤄지는 쪽으로 협조를 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