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차3법 시행앞두고… `미친 전셋값` 데자뷔

법 통과전 보증금 인상 이어져
강남4구·마용성 등 수직 상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대차3법 시행앞두고… `미친 전셋값` 데자뷔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정부가 규제로 누를수록 전셋값이 더 빨리 뛰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정부의 임대차 3법 시행을 앞두고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7개월만에 가장 가파르게 상승했다. 법 통과 전 집주인들이 서둘러 보증금을 올리고 있고 세입자들은 현재의 전셋집에 눌러앉으려고 버티면서 전세 매물이 품귀를 빚은 영향이다.

한국감정원은 이달 넷째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전주 대비 0.14% 올랐다고 30일 밝혔다. 주간 기준으로 올해 1월 6일 조사 이후 7개월여만에 최대 상승했다. 서울 전체에서도 강동구(0.28%)를 비롯해 강남(0.24%)·서초구(0.18%)·송파구(0.22%) 등 강남 4구가 전셋값 상승세를 주도했다.

강동구는 고덕·강일·상일동 신축 아파트 위주로 매물 부족 현상이 나타나며 전셋값이 서울 전체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강남구는 개포·대치동 구축 등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단지 위주, 송파구는 잠실동 인기 단지와 문정동 구축을 위주, 서초구는 정비사업 이주 영향이 있는 잠원동 인근 단지와 우면동 위주로 각각 올랐다.

강동구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전용면적 84.8㎡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7억원 안팎에 머물던 전셋값이 현재 8억원을 넘어섰다. 강남구 역삼동 개나리래미안 전용 84.9㎡는 올해 3월 11억원 수준이던 전셋값이 지난달 12억5000만원에 거래된 뒤 현재는 13억원선에 매물이 나와 있다.

성동구(0.21%)와 마포구(0.20%), 동작구(0.19%) 등 마용성 지역도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성동구는 행당·하왕십리동 역세권 대단지 위주, 마포구는 공덕·신공덕동 위주로 가격이 많이 올랐고 동작구(0.19%)는 흑석·사당동 역세권 위주로 전셋값이 가파르게 올랐다.

구로구(0.13%)와 금천구(0.11%) 등에서도 경기도 광명뉴타운 이주 수요 영향 등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이처럼 전셋값이 국지적인 상승세를 보인 이유는 임대차 3법이 통과되면 전셋값은 매물 품귀 현상으로 계속 올라가는데 임대료는 그만큼 올릴 수 없어서다. 1989년 주택임대차보호법을 개정하면서 임대차 계약 기간이 1년에서 2년으로 늘어나자 2년 동안 전셋값이 연 20%가량 폭등한 바 있다.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에서도 전셋값 불안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 경기도 전셋값은 0.19% 상승해 지난주와 같은 폭으로 올랐고 인천은 0.03% 올라 지난주(0.05%)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지방에서는 행정 수도 이전이 본격화하면서 세종시 전셋값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세종시 전셋값은 이번주 2.17% 올라 지난주(0.99%)에 이어 크게 상승했다. 올 초 6억원 안팎에 거래됐던 세종시 도담동 도램마을10단지 전용 84.7㎡는 지난달 6억8000만원에 거래된 데 이어 지난 25일 7억5000만원에 전세 계약돼 두달 새 1억5000만원이 껑충 뛰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