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상반기 순이익 1851억원…전년 대비 8.2% 감소

대구은행 당기순이익 22.1% 감소한 1388억원 기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GB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에 1851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순이익은 지난해 동기 2015억원 대비 8.2% 감소한 수치다. DGB그룹 측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될 것을 대비해 2분기에 대손 충당금을 선제적으로 적립한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주력 계열사인 대구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38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2.1% 감소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장금리가 급격히 하락해 이자이익이 축소된데다 미래 경기 전망을 보수적으로 반영해 대손충당금을 적립했던 영향이 컸다고 그룹측은 밝혔다.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과 DGB생명은 지난해보다 각각 56.7%, 48% 증가한 481억원, 225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DGB캐피탈은 순이익이 180억원으로 22.4% 증가했다.

대구은행의 원화 대출금은 지난해 말보다 6.4% 늘었다.

DGB금융 관계자는 "경기 침체와 금리 하락이라는 어려운 영업 환경에서도 견고한 실적을 달성했다"며 "하반기에도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면서 자본 적정성과 건전성 관리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