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모빌리티` 보폭 넓히는 정의선, 롯데렌탈·SK렌터카·쏘카와 데이터 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현대차그룹이 국내 대형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들과 데이터를 교류하며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의 광폭 행보가 점차 가시적인 성과로 드러나고 있는 모양새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롯데렌탈, SK렌터카, 쏘카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각각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차량 운행과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과정에서 생성되는 다양한 데이터를 교류하는 체계를 갖추고 서비스 개선과 고도화, 새 사업 창출을 도모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기업과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가 데이터 교류에 나서는 것은 이례적으로, 국내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를 위해 사업자들이 상생의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모빌리티 산업은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으며 사업 혁신은 차량 데이터 확보에 좌우된다.

이번에 협약을 맺은 렌터카와 카셰어링 기업들은 자사 차량에 관해 정밀한 데이터를 확보해서 사업 운영 효율을 높일 수 있고 새로운 서비스도 개발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모빌리티 사업자들이 원하는 차량 개발 등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롯데렌터카와 SK렌터카와는 현대차그룹이 운영하는 오픈 데이터 플랫폼인 현대·기아·제네시스 디벨로퍼스에서 협업이 이뤄진다. 현대·기아·제네시스 디벨로퍼스는 커넥티드카에서 수집된 운행 정보, 주행거리, 차량 상태, 안전 운전습관 등의 데이터를 서비스 개발 개인과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롯데렌터카는 신차장기렌터카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커넥티드카 데이터 기반의 서비스를 10월 시작한다.

SK렌터카는 데이터 교류에 더해 B2B 사업 전반 경험을 공유하기로 했다. 카셰어링 업체 쏘카와는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전문기업 '모션'이 공급하는 '모션 스마트 솔루션'의 통신 단말기를 매개로 교류한다.

모션 통신 단말기는 차량 위치, 운행경로에 더해 타이어 공기압 등 차량 상태, 원격 도어 잠김·해제, 연료(또는 배터리) 잔량 상태 등을 제공해 업체들이 실시간으로 차량을 살필 수 있도록 한다. 정보 공유는 운전자가 동의할 경우에 개인정보보호 범위에서 이뤄진다.

윤경림 현대·기아차 오픈이노베이션전략사업부 부사장은 "제조사의 강점을 살려 차량과 함께 데이터 플랫폼을 주요 모빌리티 사업자들에게 공급하고, 고객 가치 극대화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모빌리티 업체들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원종필 쏘카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공유 서비스 기반의 플랫폼과 완성차 업체가 데이터를 공유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 성장을 함께 도모하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이용자 접점을 기반으로 한 데이터 역량을 적극 활용해 더 나은 편익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미래 모빌리티` 보폭 넓히는 정의선, 롯데렌탈·SK렌터카·쏘카와 데이터 교
현대차그룹이 롯데렌탈, SK렌터카, 쏘카 등과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MOU(업무협약)'를 각각 체결하고, 상호 데이터 교류 체계를 구축한다.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전문기업인 '모션(Mocean)' 직원이 자사의 '모션 스마트 솔루션'을 활용해 플릿 차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