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美경제, 생애 가장 혹독 … 코로나 억제에 달렸다"

기준금리 동결이후 화상 기자회견
"감염 증가로 통계회복속도 느려져
경제회복 위해 모든 지원 다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파월 "美경제, 생애 가장 혹독 … 코로나 억제에 달렸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연합뉴스


"미국 경제 앞날이 매우 불확실한 상황이다. 경제 회복은 코로나19 억제 성공 여부에 달려있다. 우리 생애 가장 혹독한 경기침체로부터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9일(현지시간) "경제의 앞에 놓인 길이 이례적으로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기준금리 동결 결정 이후 화상으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경제 앞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성공에 상당 부분 달려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AFP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경제의 앞길은 또 정부가 필요한 만큼 오랫동안 회복 지원과 구호 제공을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하느냐에도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몇주 동안 바이러스 감염이 늘어나고 이를 억제하기 위한 조치가 재개됐다"며 "이런 것들이 경제 활동에 무거운 짐이 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파월 의장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를 "일생 동안 가장 혹독한 경기침체"로 묘사하면서도 모든 경제 부문이 약화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주택 시장은 괜찮은 편이라고 예시했다.

그러나 그는 "모든 점을 고려할 때 감염이 증가하기 시작한 이후 각종 통계는 회복 속도가 느려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우려했다.

파월 의장은 "사람들이 광범위한 활동에 참여해도 안전하다고 확신할 때까지 완전한 회복이 올 것 같지 않다"며 "우리는 경제 회복을 돕기 위해 모든 범위의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우리는 더 많은 일을 할 능력이 있다. 추가적인 재정 지원의 필요가 있다고 믿는다"라며 연준과 의회의 추가 경기부양 필요성을 시사했다.

한편, 연준은 이날 기준금리 목표치를 0%~0.25%로 유지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이는 코로나19가 미국 전역을 강타한 지난 3월15일 이후부터 계속 유지됐다.

연준은 코로나 사태를 극복하고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를 충족할 때까지 금리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