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전격 폭탄발언..."대선 연기 어떤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전격 폭탄발언..."대선 연기 어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3일로 예정된 미국 대선 연기 가능성을 전격 거론해 상당한 논란과 파장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보편적인 우편 투표(바람직한 부재자 투표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도입으로 2020은 역사상 가장 오류가 있고 사기 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것은 미국에 엄청난 곤란한 상황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적절하게 안심하고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룬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확산과 대응 부실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대선 연기'라는 돌발카드를 꺼내들어 판 흔들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연기 문제를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예전에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우려 속에서도 대선 연기 가능성에 대해 일축한 바 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우편투표가 부정선거의 수단이 될 것이라면서 트윗 등을 통해 기회가 될 때마다 '우편투표=사기' 프레임을 주장해 왔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패배할 경우 우편투표 문제를 불복의 명분으로 삼을 수 있다는 관측이 일각에서 제기돼왔다.

그는 실제 지난 19일 방영된 폭스뉴스 방송 인터뷰에서 "나는 우편 투표가 선거 결과를 조작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승복 여부에 대한 질문에 "상황에 따라 다르다. 나는 (패배시) 깨끗하게 승복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언급, 불복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다.

그러나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선거를 미룰 권한을 갖고 있지 않다"고 보도했다.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를 또다시 공격하면서 자신이 독자적 권한을 갖고 있지 않은 대선 연기 문제를 제안했다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크게 밀리고 있는 상황에서 의문형으로 제안을 한 셈이라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