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AR/VR 비대면 컨퍼런스 2020 열린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1회 AR/VR 비대면 컨퍼런스 2020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김창용, 이하 '진흥원'),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회장 김훈배, 이하 '협회')는 7월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한국VR·AR콤플렉스(이하 'KoVAC')에서 "제1회 VR·AR 글로벌 비대면 컨퍼런스 2020"을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문화 확산,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환경 변화로 VR·AR을 활용한 비대면 기술·서비스에 대한 관심·수요 증가에 따라 국내외 대표 전문가 강연을 통해 국내 기업의 VR·AR 기반의 유망분야 신시장 및 비즈니스 창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바뀐 디지털·비대면 시대 대응을 위해 쇼핑·제조·국방·의료·교육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VR·AR 유망분야를 선정하여 적용 시나리오 및 비즈니스 모델 제시를 통해 현재의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수 있는 동력을 업계에 불어넣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세계적 시장조사 전문기업인 디지캐피탈(Digi-capital)의 팀 메럴(Tim Merel) 대표와 MR(Mixed Reality)분야 대표 학자인 데이비드 크럼(David Krum) 교수 및 고려대학교 김정현 교수 등을 기조 연사로 각 유망 분야별 국내외 대표 전문가들과 산업이슈, 미래전망 및 비즈니스 전략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은 "이번 컨퍼런스는 VR·AR 기반의 비대면 서비스 및 유망 분야 기회 발굴을 통해 한국 경제의 기본 구조를 디지털 기반 위에 새롭게 구축하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정책과 발맞추어 디지털 기반 경제혁신 가속화 및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부가 디지털 뉴딜로 신사업에 뛰어든 가운데, 이미 지난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디지털 뉴딜' 의 일환으로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실감기술(XR)을 활용한 서비스 제작을 지원하는 '실감콘텐츠 신시장 창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추경예산 20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혀 AR·VR 시장의 성장세가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FPS(1인칭 슈팅) '블랙스쿼드'의 개발사 ㈜엔에스스튜디오도 VR/AR 기반한 시장에 대한 투자와 인프라 확산을 통해 사업영역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상규 대표는 "코로나19 이후로 우리의 삶은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고 그 중심에는 가상현실과 디지털 콘텐츠 등이 결합 된 게임이 있을 것이다. 또한 앞으로 VRAR 분야는 국방 및 의료 그리고 교육 분야 등으로 발전하여 새로운 생활 패턴과 업무 환경을 만들 것 같다"고 말했다. 덧붙여 "<블랙스쿼드>를 서비스하며 일반 개발사들과는 달리 직간접적으로 게임 퍼블리싱에 참여했으며 한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지에서 스팀 서비스를 런칭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수출에도 힘쓸 것이다"며 글로벌 퍼블리싱에도 대한 자신감을 더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