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돈나, 트럼프 따라하다 동영상 삭제 구설수

코로나 치료효과 허위정보 담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돈나, 트럼프 따라하다 동영상 삭제 구설수
마돈나.

사진=EPA 연합뉴스


세계적인 팝스타 마돈나(사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효과를 주장하는 허위 정보를 담은 동영상을 올렸다가 강제로 삭제당했다.

인스타그램은 29일(현지시간) 마돈나가 올린 동영상 게시물이 코로나19와 관련해 허위 정보를 담고 있다면서 동영상을 삭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마돈나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능을 주장하는 동영상을 게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최근 올린 동영상과 같은 내용이었다.

이 동영상은 스텔라 이매뉴얼 박사 등 '미국의 최전방 의사들' 소속 회원들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 코로나19 치료제이자 예방약이라고 옹호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1540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마돈나는 이 동영상을 게재하면서 "진실은 우리 모두를 해방할 것이다. 이매뉴얼 박사는 나의 영웅"이라고 말했다.

이에 인스타그램은 마돈나가 올린 동영상과 게시글에 '거짓 정보'라는 경고성 딱지를 붙인 뒤 강제로 삭제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지난달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다며 긴급 사용을 취소했고, 세계보건기구(WHO)도 이 약에 대해 코로나19 치료제라는 증거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마돈나가 코로나19 사태로 구설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5월 코로나19 항체가 생겼다고 주장하며 지인의 생일 파티에 참석했고, 사회적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아 논란이 됐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