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이인영, 막힌 남북관계 움직일 소명있다"

文대통령, 조속한 관계개선 당부
국정원장·통일부 장관에 임명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지원·이인영, 막힌 남북관계 움직일 소명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박지원 신임 국정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박지원 신임 국가정보원장과 이인영 신임 통일부 장관에게 "막혀있고 멈춰있는 남북관계를 움직여 나갈 소명이 두 분에게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2년이 채 남지 않은 만큼 조속한 남북관계 개선을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이날 박 원장과 이 장관,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박 원장에게 사상 처음으로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이며, 가장 오랜 경험을 가지고 있고 풍부한 경륜 갖춘 분이라는 평가를 했다"며 "이 장관에게는 추진력이 대단한 분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두 사람을 보면서 역사적 소명을 잘 감당해낼 것이라 했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남북관계가 급격히 경색되자, 관계 개선을 위해 박 원장과 이 장관을 임명하며 대북 라인을 보강했다. 하지만 야당에서는 두 사람의 임명을 반대해왔다. 특히 박 원장의 경우 미래통합당에서는 그가 2000년 4월 8일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과정에서 대북송금 이면합의서를 만들어 서명했다면서 '사실이 확인될 때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한편 문 대통령은 김 청장에 대해서도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각별한 당부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김 청장에게 "검·경 관계가 지휘와 복종이 아니라 수평·협력 관계가 되면 경찰의 수사 능력과 인권 보호를 위한 민주적인 역량을 갖추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국가 수사역량 총량에 조금도 훼손이 있어서는 안된다. 오히려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한편 청와대는 이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 과정에서 미래통합당이 주장한 대북송금 이면 합의 문건에 대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전면 부인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통일부 등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파악한 결과 이른바 이면 합의서라는 문건은 정부 내에 존재하지 않는 문건임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관계 기관에는 청와대도 포함된다. 청와대에도 이면 합의서가 없다는 얘기"라며 "만약 문건이 있었다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나"라고 덧붙였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