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市 아파트 사들이는 서울 거주자

감정원, 통계후 최다 거래
"공황 구매 현상 나타난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양市 아파트 사들이는 서울 거주자
200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서울 거주자가 매입한 전국 아파트 거래량 현황 그래프.

<경제만랩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서울지역 거주자들이 서울 외 지역의 아파트를 활발히 매입하고 있다.

경제만랩은 한국감정원의 아파트매매 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가 서울 외 지역에서 매입한 아파트는 3만1890건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한국감정원이 관련 통계를 공개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 가장 많은 거래량이다.

서울지역 거주자들이 경기도에서 사들인 경우가 2만1998건으로 전체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했다. 서울 사람들이 경기도에서 사들인 연평균 건수(1만776건)의 2배가 넘는다.

경기도에서도 고양시가 2819건으로 매입이 가장 많았고 남양주시 2371건, 용인시 1953건, 김포시 1504건, 수원시 1502건, 의정부시 1315건 순이었다.

인천에서는 3143건의 매입이 이뤄졌는데 연평균 1396건과 비교해 2.3배에 달했다. 이외에도 부평구 665건, 서구 622건, 연수구 582건, 남동구 469건 등 서울 사람들의 아파트 매입이 많았다.

경제만랩 관계자는 "서울에서 아파트 매맷값·전셋값이 치솟자 불안감에 따른 '패닉 바잉'(공황 구매) 현상이 나타난 것"이라며 "서울 거주자들이 경기도나 인천으로 아파트를 매입하는 분위기는 한동안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기준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9억2787만원으로 전년 대비 7072만원 올라 8.25%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