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쇼크 빗겨간 NH농협금융… 순익 5716억

작년동기비해 1.3% 증가
외환·파생부문 회복세로
충당금 2400억 추가 적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쇼크 빗겨간 NH농협금융… 순익 5716억
(사진=NH농협금융 제공)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NH농협금융이 올 2분기 5716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늘어난 것으로 지난 분기와 비교해서는 68.8% 증가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금융시장이 출렁였던 1분기 주식 손실은 물론 외환·파생부문의 타격이 컸지만 최근 회복세로 접어든 결과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9102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코로나19 여파를 감안해 충당금을 쌓은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7% 감소한 수준이다. 분담금 성격의 농업지원사원비를 고려하지 않은 순이익은 1조599억원으로 집계됐다. 농협금융은 2분기 들어 2400억원의 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했다. 1분기 828억원보다 3배 가까이 늘린 것으로 코로나19 영향이 하반기부터 본격화할 것이란 판단에서다.

상반기 누적 충당금은 322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72.7% 늘렸다. 이 중 코로나19 때문에 쌓은 금액은 1238억원 상당이다. 이자이익이 다소 줄었지만 비이자이익 중 수수료이익이 늘어 실적을 방어했다. 상반기 이자이익은 3조9201억원, 수수료이익은 7658억원이다.

수익성 악화는 피하지 못했다.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인 0.50%로 인하되면서 2분기 기준 NIM은 1분기보다 3bp(1bp=0.01%포인트) 하락한 1.67%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서는 10bp 떨어졌다.

건전성 지표는 양호했다. NH농협은행의 연체율은 0.30%,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49%였다. 그룹의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30.86%, 은행의 경우 124.41%였다. 지난해 2분기 기준으로 보면 이 숫자가 모두 100에 못미쳤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코로나 시대를 맞아 잠재 부실 자산에 대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체질을 개선하면서 내실 중심의 경영을 펴겠다"며 "마이데이터 사업을 비롯해 신사업을 발굴하는 일에도 전사적으로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