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발 투척 사건에…담당 靑경호부장 대기발령

일각서 경계 실패 책임론 나오자…통상절차일 뿐, 징계 차원 조치 아니라는 입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1대 국회 개원 연설을 위해 국회의사당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50대 남성이 신발을 던진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 경호처가 담당 경호부장을 대기발령 조치후 내부조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청와대 경호처는 신발 투척사건 다음날인 지난 17일 경호처 선발부서 소속 A씨를 대기발령 조치 한 뒤 내부 조사 진행에 들어간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선발부는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직접 경호하는 핵심 부서로, 청와대 측은 관련 내용을 조사하기 위한 통상적인 절차일 뿐, 징계 차원의 조치로 이뤄진 것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앞서 지난 16일 문 대통령은 국회 개원식 연설을 마치고 국회 본관 2층 현관 앞으로 나오던 도중 한 50대 남성과 마주쳤다. 이 남성은 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지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가짜 평화주의자, 가짜 인권 주의자"라고 주장했다. 신발은 문 대통령의 수 미터 앞에 떨어졌고, 남성은 즉시 경호원들에 의해 제지됐다.이 남성은 "모멸감과 치욕감을 느끼라고 문 대통령에게 신발을 던졌다"고 했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해 공무집행방해 및 건조물침입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19일 "구속 필요성이 부족하다"며 영장을 기각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