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 정권, 실력 없는데 태도마저 불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최근 문재인 정권이 하는 행태를 보면 도저히 눈 뜨고 봐주기 어렵다. 실력이 없는데 태도마저 불량하다"며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천박한 도시' 등 막말 논란과 함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대정부질문 태도를 문제 삼은 발언으로 풀이된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은 천박하고 부산은 초라하다는 여당 대표의 말은 한마디로 천박하기 이를 데 없다"며 "여당 대표의 실언과 망언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야당 인사가 그런 말 한마디라도 했다면 (민주당은) 온갖 수단 방법을 총동원해서 매장시켰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이어 "정권이 무능해도 겸손하면 참아줄 수 있다. 결과가 나빠도 앞으로 개선의 여지가 있다면 용서할 수 있다"면서 "그런데 최근 문재인 정권은 무능한데 뻔뻔하고, 결과가 엉망인데 고칠 생각도 없다. 국무위원이 국회에 출석해 뻔뻔하게 거짓말을 하고 야당 의원들과 싸우려 한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러니 국정이 곳곳에서 구멍이 뚫리게 된다"며 "탈북자의 재입북 보도는 충격적이다. 북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한 마디로 경계도 엉터리, 치안도 엉터리, 방역도 엉터리였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러고도 대통령과 여당은 발 뻗고 잠이 오는지 의문"이라며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군 통수권자로서 거듭되는 군의 기강 해이와 경계 실패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부동산 정책에도 각을 세웠다. 그는 "이 정권의 경제 무능과 국민의 불신이 결합해 '부동산 망국론'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주무장관이 정책 잘 작동하고 있다고 하면 아파트값이 더 폭등하고, 여당 원내대표가 행정수도 이야기하니 멀쩡하던 세종시 아파트값이 천정부지로 뛰어오르고 있다. 이제 제발 그 입들 좀 다물면 안 되겠느냐"고 따졌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안철수 "문재인 정권, 실력 없는데 태도마저 불량"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