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주적" 공세에 뿔난 박지원… "100번 소리지를까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주적" 공세에 뿔난 박지원… "100번 소리지를까요"
답변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의 '북한=주적' 난타전은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 오후에도 계속됐다.

박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은 주적이면서 평화와 협력, 통일의 대상"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어 "대한민국에 위해를 가하려는 어떤 국가도 우리의 주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이 '주적이 북한인 것은 틀림없죠?'라며 같은 질문을 던지자, "말씀드렸는데 기억을 못 하느냐"며 "여기서 100번 소리 지를까요? 광화문 광장에서 할까요?"라고 언급했다.

주 의원이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토론 과정에서 주적이 어디냐는 질문에 대해 답을 못했고, 박 후보자는 문 후보의 안보관이 의심된다고 하지 않았느냐'라고 지적하자, 박 후보자는 "정치적 발언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는 과거 북한인권법을 반대하고 저지한 배경과 관련해 "우리 정부가 북한의 기본적인 인권을 위해 많이 기여했지만, 사회적 인권은 (관여하는 것에) 문제가 있다"라며 "설사 법을 제정하더라도 북한이 따라오겠느냐"고 했다.

과거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했던 테러방지법을 폐지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선 "그렇지 않다"며 "당시에는 국정원이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문제가 있기에 테러방지법에 반대한 것이고, 지금은 국정원이 정치 개입을 안 한다"고 말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