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대북 송금 거듭 부인 "정부돈 1달러도 안들어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지원, 대북 송금 거듭 부인 "정부돈 1달러도 안들어가"
'학력 의혹' 관련 질의에 답변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저는 대북 송금과 무관하다"며 김대중 정부 당시의 대북송금 연루를 거듭 부인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국정원을 어떻게 이끌어 갈 것인가"라는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박 후보자는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때 (북한에 송금된) 5억 달러에서 정부 돈은 1달러도 들어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대가 금강산 관광 등 7대 사업의 대가를 지불했다는 것은 이미 역사적, 사법적으로 밝혀진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대북송금 사건으로 실형을 산 그는 "현대가 북한에 송금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계좌를 활용했다는 것으로 저도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저는 지금도, 당시도 어떤 계좌를 통해 현대가 북한으로 송금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대법원 최종 판결에 순종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옥고를 치르게 된 것은 현대가 북한으로 송금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계좌를 활용했다는 이유에 대해 유죄를 받은 것"이라며 "저는 지금도 그 당시 어떠한 계좌를 통해 북한에 돈이 송금됐는지 모른다"고 강조했다.

또 "대법원 판결을 순종하지만 이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염려하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고 투명하게 여야 의원들과 잘 해 나가겠다"고 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