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해찬 `서울천박` 발언 맹폭 "대국민 사과하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합당, 이해찬 `서울천박` 발언 맹폭  "대국민 사과하라"
최고위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이른바 '서울은 천박한 도시'라는 발언에 대해 야당의 반발이 거세다.

미래통합당은 27일 이해찬 대표가 서울을 '천박한 도시'라고 언급한 데 대해 지역갈등과 정치혐오를 조장하는 것이라며 맹비난을 이어갔다.

지난 9년간 서울시정을 책임져온 민주당이 오는 2022년 대선을 의식해 국가균형발전을 진지하게 고민하는 대신 '서울 대 비서울'의 대립구도를 노리는 것이라는 판단이 깔렸다.

정진석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지역 갈등을 조장하는 막말"이라며 "2022년 대선을 정권심판 프레임에서 벗어나 수도이전 찬반투표로 몰고 가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은 "지난 10년간 서울을 떡 주무르듯 주물러온 민주당 대표가 서울을 천박한 도시라고 칭함으로써 스스로 무능함으로 서울을 망쳐왔음을 자인하고 1000만 서울시민을 욕되게 했다"고 비판했다.

지 원장은 "서울을 두들겨 패서 서울 대 비서울로 편을 갈라 분열을 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부산 남구갑이 지역구인 박수영 의원은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정치 전체에 대한 혐오를 자극하고 조장하는 것 아닌가는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다행인 것은 이 대표 임기가 다 끝나간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당도 이 대표 발언을 강하게 비판하며 대국민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촉구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