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vs 박지원 난타전…"단국대 겁박해 학력 땄나" "하등 하자 없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태경 vs 박지원 난타전…"단국대 겁박해 학력 땄나" "하등 하자 없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학력 위조 의혹을 놓고 박 후보자와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난타전을 벌였다.

정보위 간사인 하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자료 제출에 성의가 없다"며 학력 위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저는 조선대에 다니지 않았다. 광주교대 2년을 다니고 단국대에 편입했다"며 "학적 정리는 대학이 책임질 일이지 제가 학적을 정리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맞받아쳤다. 박 후보자는 이어 "성적을 가리고 제출해달라는 요구도 대학이 할 일"이라며 제출 거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하 의원은 "(자료 제출 거부 시) 학력 위조 의혹이 기정사실이 된다", "성적을 가리고 제출하는 데 동의하는 것이 증인을 위해서도 좋다"며 박 후보자의 관련 자료 제출을 거듭 요구했다.

하지만 박 후보자는 "동의하지 않는다", "하등의 하자가 없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박 후보자는 "성적을 공개할 이유도 없다"며 "문제가 있으면 하 의원이 대학에 가서 요구하라"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하 의원은 이어진 질의에서도 "후보자의 학력 위조는 '권력형'이라는 말이 붙는다"며 "후보자는 2000년 권력의 실세였을 때 어두운 과거를 은폐하기 위해 단국대를 겁박해서 학력을 위조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의 편입 35년 뒤인 2000년에 단국대 학적부에 '조선대'로 표기됐던 출신대학을 '광주교대'로 바로잡았다고 주장한 것이다.

박 후보자는 "아무리 제가 청문을 받는다고 해도 사실이 아닌 것을, 위조, 겁박 이런 말을 하면서…"라고 반발하자, 하 의원은 "본질을 흐리지 말라"면서 다시 언성이 높아졌다.

하 의원은 "회피 전략을 쓰는데…"라고 질타했고, 박 후보자는 "회피 전략이 아니다. 위조, 겁박한 것 없다는 것"이라고 되받았다.

박 후보자는 "단국대에서 졸업하라니까 했지, 학점 안되니 졸업 하지마라 하면 안했다"며 "하 의원도 서울대 물리학과에서 학위증을 주니 나왔지, 본인이 확인하지는 않았지 않느냐. 그런 의혹을 나한테 묻지 말고 단국대서 물어봐라"고도 했다.

하 의원이 박 후보자를 향해 "판단력이 떨어진 것 같다. 국민들이 보고 있다"고 하자, 박 의원은 "저희 국민들도 본다"고 응수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