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중국과 유학생·취업자 등 비자발급 합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장하성 "중국과 유학생·취업자 등 비자발급 합의"
장하성 주중 대사가 27일 기자들과 만나 중국과의 비자 발급 협의 결과 등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에 돌아가지 못하는 한국인 유학생과 취업자 등이 다음 달부터 비자를 받아 중국에 입국할 수 있게 됐다.

장하성 주중 한국 대사는 27일 베이징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중국이 유학생과 취업자(Z비자 소지자), 비자 신청 시점에 유효한 거류증이 있는 교민 등 3개 그룹에 대한 비자 발급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비자 발급 개시 시점은 8월 초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거류증을 가지고 있었지만, 기한이 만료된 사람은 입국 가능 대상에서 제외됐다. 장하성 대사는 "이미 만료된 분들에 대해서는 앞으로 협의를 더 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역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말 유효한 체류 비자와 거류허가증을 가진 외국인도 입국할 수 없도록 조치했었다.

주중 한국 대사관은 28일 공관장 회의를 열어 비자 발급 관련 사항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