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더러운 유착은 이성윤 지검과 KBS 사이에 존재… 모조리 잡아넣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더러운 유착은 이성윤 지검과 KBS 사이에 존재… 모조리 잡아넣어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KBS의 '검언유착' 오보와 관련, 왜곡 보도를 유도한 인사가 서울중앙지검 핵심 간부로 지목됐다는 보도를 두고 "사실이라면 파장이 엄청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작전 세력이 드디어 밝혀지려나. KBS에 조작된 내용을 전달한 것이 서울중앙지검의 고위 간부였다는 보도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기사는 KBS의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 사이 유착 의혹 오보가 '중앙지검 핵심 간부'에서 나왔다는 내용이다. KBS는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의 '유착 의혹'을 보도했으나 실제 녹취록 내용과 달라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진 전 교수는 "정작 더러운 유착은 윤석열 검찰과 채널A 사이가 아니라 이성윤 중앙지검과 KBS 사이에 존재한 것으로 밝혀지는 상황"이라며 "서울중앙지검은 검찰이라기보다는 정권의 공격견, 즉 추미애 법무부의 앞잡이에 불과하니 말이 검언 유착이지 실은 '권언 유착'인 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무튼 남부지검에서는 KBS를 통한 여론조작만이 아니라, 두 차례 걸친 MBC의 왜곡 보도, 날조방송의 경위도 함께 밝혀내야 한다"며 "수사지휘권 발동이라는 엄청난 사태까지 이 파렴치한 대국민 사기극을 기획하고 실행하고 지원한 '작전' 세력들은, 검사든 의원이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모조리 드러내 잡아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앞서 여러 차례 글을 통해 이 사건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황희석 최고위원이 제보자X로 불리는 지모씨와 짜고, MBC를 동원해 기획한 권언유착 사건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