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 의심 탈북민` 월북 주장에… 靑 "확인 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이 코로나19가 의심되는 탈북민의 월북이 있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26일 "부처에서 지금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북한의 탈북자 재월북과 관련해 북측에서 항의나 연락이 온 것, 혹은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관심이 높은 사안인 것 같은데, 관계부처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지금은 거기까지 말씀드릴 수밖에 없음을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답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열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 비상체제로 격상하고 특급 경보를 발령한 사실을 소개하면서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며 "불법 귀향자의 상기도 분비물과 혈액에 대한 여러 차례의 해당한 검사를 진행하여 악성비루스(코로나 19) 감염자로 의진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