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셧다운 후폭풍… 생산량 20%나 줄었다

상반기 162.7만대, 18년의 최소
수출은 작년보다 33%SK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동차 셧다운 후폭풍… 생산량 20%나 줄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한국GM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올 상반기 국내 자동차 생산량이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아 2009년 이후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은 2002년 이후 18년 만의 최소다.

2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자동차 생산은 작년 동기보다 19.8% 감소한 162만7534대다. 이는 2009년 상반기(152만9553대) 이후 가장 적다.

올해 내수 판매실적은 좋았지만 해외 자동차 시장이 거의 마비되며 수출이 급감했다. 또 연초에는 중국산 부품 재고 부족으로 한때 공장 가동이 중단되며 생산이 줄었다.

상반기 기준 내수 판매는 올해 80만2529대로 2016년(81만8115대) 이후 4년 만에 최다 기록을 세우며 좋은 성적을 거뒀다. 반면 수출(82만6710대)은 작년보다 33.4% 줄며 2002년(68만367대) 이후 최소였다.

업체별로는 한국GM과 쌍용차의 생산량 감소가 두드러졌다. 한국GM은 15만9426대로 2004년(14만8254대) 이후 16년 만에 가장 적었고, 작년(23만838대)과 비교해도 30.9% 줄었다.

한국GM은 트레일블레이저 부품 재고 부족으로 생산 차질을 겪었다. 작년 7월 이후 유럽연합(EU) 지역 수출이 중단된 점도 영향을 줬다.

쌍용차는 4만8158대로 2010년(3만5597대) 이후 10년 만에 가장 적었다. 작년(7만1442대)보다는 32.6% 감소했다. 경영난으로 새로운 투자자를 물색 중인 쌍용차는 국내와 해외판매가 모두 감소했다.

르노삼성차는 6만6141대로 작년 동기(8만1971대)보다 19% 감소했다. 다만 6월만 보면 2.8% 늘어 국내 완성차 업체 중 유일하게 증가했다.

올해 3월 로그 위탁 생산이 완전 중단되며 일감이 줄었지만 XM3와 QM6 국내 판매가 호조를 보인 효과로 풀이된다. 작년 6월 전면 파업에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했다.

현대차는 올해 74만2375대 생산하며 작년 대비 17% 감소했고, 기아차는 60만8280대 생산하며 18.5% 감소했다. 승용차 차종별로는 대형차(15만2377대) 생산이 작년 동기에 비해 4.6% 늘었다.

이중 그랜저와 K7의 생산량 증가율이 각각 35.9%, 31.1%로 가장 많이 늘었고, 제네시스 G70과 G80은 각각 60.6%, 86.4% 감소했다. 소형차는 37.2%, 중형차는 16.4% 감소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도 87만9682대로 12.9% 감소했지만 비중(59.1%)은 가장 컸다. 팰리세이드와 코란도는 생산이 작년보다 각각 64.9%, 56% 늘어난 반면 싼타페와 투싼은 각각 42.7%, 46.6% 줄었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하반기 자동차 생산이 더 나아질 거라고 보기 어렵다"며 "완성차 업체들이 지난 10년간 번 돈으로 버티고 있는데 이제 한계가 왔다고 말한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