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월북` 몰랐던 軍… 北보도후 뒤늦게 "확인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군 당국이 26일 한 탈북민이 개성으로 월북했다는 북한의 보도와 관련해 월북자가 발생한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현재 우리 군은 북 공개보도와 관련, 일부 인원을 특정해 관계기관과 긴밀히 공조하면서 확인 중"이라며 "우리 군은 감시 장비, 녹화 영상 등 대비태세 전반에 대해 합참 전비검열실에서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지난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했다. 북한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주재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열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 비상체제로 격상하고 특급 경보를 발령했다.

군 당국은 월북한 탈북민이 2017년에 귀순했던 1996년생 김 모 씨로 보고, 확인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그가 최근에 김포, 강화, 교동도 일대를 사전 답사한 정황을 포착하고 육로를 통한 월북보다는 헤엄을 쳐서 월북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개성에서 중학교까지 졸업한 김 씨는 3년 전 한강하구를 통해 탈북한 뒤 줄곧 김포에 거주해왔다고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에는 김포 자택에서 평소 알고 지낸 탈북민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한 차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군 당국의 설명에 앞서 청와대는 이날 오전 북한의 보도 내용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했다. 때문에 북한 보도가 나온 이후에 월북 사실을 인지하고 확인작업에 들어간 것이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군 당국의 조사 결과에 따라 군 경계태세 관련 논란도 불거질 전망이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