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등 재벌가, 코로나로 주가 떨어지자 잇따라 증여 나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주식시장이 급락한 틈을 타 재벌가의 주식 증여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LS그룹 등 총수 일가가 최근 가족과 친인척 등에게 330억원대의 주식을 대거 증여했다.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구자열 LS그룹 회장과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 구자엽 LS전선 회장,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구근희 씨 등은 지난 5월 이후 자녀와 친인척 등에게 LS 주식 총 95만9000주를 증여했다.

LS그룹은 2003년 LG그룹으로부터 독립해 현재 2세가 경영을 하고 있다.

증여는 지난 5월 11일과 12일에 이뤄졌다. 5월 12일 LS 주가(3만4900원) 기준으로는 총 335억원대, 이들이 보유하고 있던 주식 473만1413주의 20.3%에 해당한다.

구자열 회장은 두 딸에게 10만주씩, 구자홍 회장은 두 명의 조카에게 6만주씩 증여했다. 구자엽 회장은 아들과 친인척 등에게 12만7000주를, 구자은 회장은 두 자녀에게 10만주씩을, 구자균 회장은 두 자녀에게 5만주씩을 각각 넘겨줬다.

구자열 회장의 누나인 구근희 씨도 딸 등에게 14만2000주를 나눠줬다. 구근희 씨는 이틀 전인 지난 16일 자녀에게 추가로 7만주를 증여했다.

GS그룹도 지난 4월 28일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 부회장이 아들에게 19만2000주를, 5월 12일에는 허 부회장 누나인 허연호씨가 아들에게 8만28주를 증여했다.

재벌가에서 이처럼 같은 시기에 대규모 증여는 이례적이다. 특히, 지난 4월과 5월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주가가 크게 내렸다.

LS 주가는 5월 11일에는 3만5900원, 12일에는 3만4900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4만7800원) 25%가량 하락했다. GS 주가도 5만원을 웃돌던 작년 말보다 20% 이상 내렸다.

상장 주식에 대한 증여세는 증여일 전후 2개월씩 총 4개월간 가격의 평균이 기준이 되는데, 코로나19로 주가가 하락하면서 이들 일가로서는 증여세를 크게 줄일 수 있게 된 것이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LS그룹 등 재벌가, 코로나로 주가 떨어지자 잇따라 증여 나서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