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위드, 정부 마이데이터 실증사업자 선정

직장인 데이터 기반 맞춤형 웰니스 서비스 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컴위드, 정부 마이데이터 실증사업자 선정
한컴위드 컨소시엄 마이데이터 플랫폼 및 서비스 구조도 <자료:한컴위드>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인 한컴위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2020년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사업에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다고 밝혔다.

마이데이터는 개인들이 본인 정보의 수집·저장·제공을 스스로 결정하는 개인정보 활용방식으로, 기업은 관련 데이터를 활용해 상품을 개발할 수 있다.

한컴위드 컨소시엄은 직장인들의 개인 건강진료, 카드 사용내역, 사업자 세무데이터 등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플랫폼 'M박스'를 개발해 연내에 출시할 계획이다. 직장인들은 자신의 개인정보를 제공해 포인트 같은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기업은 제공받은 데이터를 활용해 맛집추천, 장바구니 서비스, 건강관리 서비스 등을 개발할 수 있다. 한컴위드 컨소시엄은 앞으로 향후 레저·휴양, 자산관리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할 예정이다.

컨소시엄은 주관사인 한컴위드가 플랫폼 구축·운영을 담당하고, 클라우드 기업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을 비롯해 데이터 제공기관으로 고려대 산학협력단, 비씨카드, 세친구가 참여한다. GS리테일, 망고플레이트, 소프트넷, 휴니버스글로벌, 디스크라이가 데이터 활용기업으로 동참한다.

한컴위드 관계자는 "이종산업 간의 데이터 융합을 통해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등 마이데이터의 활용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시장 선점을 위해 다양한 기관 및 기업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