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층 허위서류 이용 `작업대출` 소비자 경보 발령

저신용자·대출 부적격자 등에 급여통장 등 위·변조
주로 90년대생 대학생·취업준비생들에게 접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직장이 없는 청년층을 대상으로 허위 재직증명서 등을 위조하는 '작업대출업자'들이 대출금의 약 30%를 수취해가는 사기수법이 증가하고 있다며 금융감독원이 주위를 당부했다.

금감원은 작업대출업자들이 급전이 필요한 사회경험이 적은 청년들을 이용해 소득증빙서류를 전문적으로 위조하는 금융사고가 보고 받았다면서 소비자경보 '주의' 등급을 13일 발령했다.

금감원은 유사사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저축은행 업계와 함께 고객이 제출한 소득증빙서류의 진위여부를 확인한 결과 총 2억7200만원의 작업대출(43건)을 적발했다.

작업대출업자들은 고객(차주)이 일정소득이 있는 것처럼 가공의 회사에서 발행한 재직증명서와 급여명세서를 저축은행에 제출했고 급여통장의 입출금 내역서를 위조해왔다.

청년층 허위서류 이용 `작업대출` 소비자 경보 발령
출처=금융감독원

작업대출이용자는 대부분 90년대생 대학생·취업준비생들도 대출금액은 400만원에서 2000만원 사이로 비교적 소액이었으며 모두 비대면 방식으로 대출이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 측은 "저축은행이 재직여부를 유선으로 확인할 때 작업대출업자가 재직여부를 확인해줬고 여타의 증빙서류도 원본과 유사하게 위조돼 대출과정에서 적발이 곤란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청년층이 작업대출에 가담하거나 연루되면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금융질서문란자로 등록되면 향후 금융거래가 제한돼 취업시에도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청년층들은 이를 유념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향후 대응에 대해 "작업대출 사전방지를 위해 저축은행의 비대면 대출 프로세스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점검과정에서 습득한 작업대출 특징과 적출방법을 업계와 공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저축은행은 앞으로 작업대출을 적발하면 수사기관에 신고해 엄격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