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해찬 사과 일침 "피해호소 여성? 무죄추정인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이해찬 사과 일침 "피해호소 여성? 무죄추정인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호소한 비서 A씨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일부 인사들이 '피해 호소 여성'이라고 한 것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성추행 사실을 인정할 의사가 없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피해자'라는 단어를 두고 '피해 호소 여성'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의미다.

진 전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피해 호소 여성'이 무슨 뜻인가? 또 다시 그 빌어먹을 '무죄추정의 원칙'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속으면 안 된다. 민주당의 기본입장은 진성준 의원이 잘 말했다"면서 "가해자를 가해자라 부르고,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면 '사자명예훼손'이 된다는 것. 이것이 민주당의 공식입장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피해자'라는 말을 놔두고 '피해 호소 여성'이라는 생소한 신조어를 만들어 쓰는 것은 성추행 사실을 인정할 의사가 없다는 얘기"라면서 "지금 여론에 못 이겨 대충 사과하는 척 하고, 사건은 그냥 종결하고 넘어가겠다는 거다. 그래서 영원히 무죄추정의 상태로 놔두겠다는 것"이라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그러면서 "기자분들이 '피해 호소 여성'이 무슨 뜻인지. 앞으로 진상규명 어떻게 할 건지 민주당에 꼭 물어봐 달라"고도 요구했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3일 박 시장 사망 사건과 관련해 강훈식 당 수석 대변인을 통해서 공식 사과 입장을 밝혔다. 이때 이 대표는 박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고발한 비서 A씨에게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고 밝히면서도 A씨를 '피해자'가 아닌 '피해 호소 여성'이라고 지칭했다.

한편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진 전직 비서 측은 13일 오후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이 4년 동안 지속됐다"고 주장했다. 고소인 측은 "업무시간 외에 퇴근 후에도 사생활을 언급하고 신체 노출 사진을 전송했다"며 "심지어 부서 변동이 이뤄진 이후에도 개인적으로 연락을 지속했다"고 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