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 화보, 넘사벽 명품패션 "날 따라 입어봐, 요렇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인성 화보, 넘사벽 명품패션 "날 따라 입어봐, 요렇게"
조인성 화보 [사진=하퍼스 바자]

조인성 화보, 넘사벽 명품패션 "날 따라 입어봐, 요렇게"
조인성 화보 [사진=하퍼스 바자]

배우 조인성의 화보가 공개됐다.

조인성은 '하퍼스 바자' 8월호 한국판의 표지를 장식했다.

실로 오랜만에 매체를 통해 모습을 드러낸 그의 화보와 인터뷰는 희소하기로 유명하다.

그는 화보 촬영 후 "작품 때문에 인터뷰를 하곤 하지만 홍보 시즌이 끝나면 별로 할 얘기가 없다. '내가 정말 말하는 대로 살고 있나' 생각해서 말을 줄이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이후 그는 카메라 앞에서의 촬영을 다소 어색해하는 모습도 보였다. "카메라 앞에서 100퍼센트 어색함을 지우기란 쉽지 않다. 연기는 약간의 긴장과 자기만의 계산과 감정 등이 응집되어 나오는 복합적 결과물이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내 몸이지만 내 마음대로 따라주지 않을 때도 있고, 상대에 따라 예상과는 다른 연기가 나오기도 하다. 늘 제로 값에서 시작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재미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조인성 화보, 넘사벽 명품패션 "날 따라 입어봐, 요렇게"
조인성 화보 [사진=하퍼스 바자]

류승완 감독의 영화 '모가디슈' 개봉을 앞두고 있는 조인성과 나눈 인터뷰에는 배우로서는 물론 자신의 삶에 대한 진지한 자세도 엿볼 수 있다.

"무엇보다 속이고 싶지 않아요. 내가 나한테 얼마나 솔직한지, 내마음에 어떻게 공감을 해주는지 다른 이는 몰라도 나는 알아줘야겠죠. 늘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한다는 것만큼은 스스로 알아주고 존중해주려고 해요."

조인성의 이번 화보와 인터뷰 기사는 하퍼스 바자 8월호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