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지노믹스, 섬유증 치료제 개발사 `마카온` 설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섬유증 치료제 개발 자회사 '마카온'을 설립한다고 13일 밝혔다.

섬유증은 손상된 조직이 회복하는 과정에서 섬유질 결합조직이 과도하게 형성돼 굳어지는 질환을 통칭한다. 폐 섬유증, 간 섬유증, 신장 섬유증 등이 대표적인 질환이다.

마카온은 크리스탈지노믹스의 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 'CG-750'을 이전받아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신약 개발에 성공할 경우 모든 권리를 크리스탈지노믹스로 이전하기로 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 사업개발 담당 스티브 김 이사가 마카온 대표이사를 맡는다. 바이오팀 김영대 박사가 최고기술책임자(CTO)로서 역할한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