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위 공익위원 "내년 인상률 0.3∼6.1%" 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저임금위 공익위원 "내년 인상률 0.3∼6.1%" 제시
의사봉 두드리는 박준식 위원장 [연합뉴스]

최저임금위원회가 13일 열린 전원회의에서 공익위원들이 내년 최저임금 구간으로 8620∼9110원을 제시했다. 인상률로는 0.3∼6.1%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위한 8차 전원회의가 열렸다.

13일은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이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의 1차 시한으로 정한 날로, 내년도 최저임금은 14일 새벽 의결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박 위원장을 비롯한 공익위원들은 노사 양측이 입장 차이를 못 좁히자 '심의 촉진 구간'으로 8620∼9110원을 제시했다.

공익위원들이 심의 촉진 구간을 제시하면 노사 양측은 그 범위 내에서 수정안을 내야 한다.

심의 촉진 구간의 하한인 8620원은 올해 최저임금(8590원)보다 0.3% 높은 수준이고 상한인 9110원은 6.1% 높은 수준이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지난 9일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에 대한 1차 수정안으로 각각 9430원(9.8% 인상)과 8500원(1.0% 삭감)을 제출한 상태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